여행처럼 사는 마을
🏕 주간 괜찮아마을 쉼 🏕

판매 중인 프로그램 일정

- 3월 29일(월) ~ 4월 3일(토), 5박 6일 -

주간 괜찮아마을 '쉼'
사람들과 함께하는 문화를 모아
특별한 쉼을 제공합니다.

함께

함께 다양한 쉼을 경험할 수 있는 시간


함께 요리하고 나눠 먹으며 일상을 나눠요.

함께 밥 해 먹는 즐거움을 알고 싶다면?

평범한 일상을  소중하게 만들고 싶다면?


괜찮은 식탁을 통해 함께  먹으며 일상을 공유해봐요.

혼자라면 금세 잊힐 평범한 일상이라도 함께 요리하고

나눠 먹으며 서로의 일상을 나누는 괜찮아마을에서라면,

오래도록 기억할  있을 거예요.

서로 질문하고 대화하며 나와 서로를 알아가요.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다면?

진심 어린 마음을 누군가와 나누고 싶다면?


괜찮아마을에서는 서로를 향해 호기심 어린

질문을 해요. 서로에게 던지는 다양한 질문을 통해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던 방향으로 나라는 사람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요.


서로를 믿고 깊은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함께 지내는

주민들과 조금  친밀한 사이가   있어요.

문화

온전한 나로써 있을 수 있는 안전한 문화


따로 또 같이 산책하며 동네와 친해져요.

머무는 동네에 금방 익숙해지고 싶다면?

이전과 다른 일상을 쉽게 경험하고 싶다면?


누구나 새로운 곳에서 지내는 건 낯설지 않나요?

괜찮아마을에 와서 따로 또 같이 산책하는 시간을

가지다 보면 어느 순간 동네에 익숙해질 거예요.


익숙해졌다고 걱정하지 말아요동네를 걸으며

구석구석 관찰하다 보면 분명 재미있고 새로운 

무언가를 발견할  있을 거예요항상 다니던 거리를

천천히 걷는  새로운 일상을 만드는 방법의 하나예요.

다르다고 손가락질하거나 상처 주지 않아요.

내가 어떤 것을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알고 싶다면?

나는 어떻게 쉴 때 마음이 편한지 알고 싶다면?


어떤 말을 해도 다르다고 손가락질하거나 상처 주지

않는 괜찮아마을로 와요마음속 깊은 곳에 담고 

있었던 말을 편하게 꺼낼  있어요사람들과 진솔하게 나누는 대화를 통해 ''라는 사람을  깊이 살필  있을 거예요.

후기

'쉼' 프로그램

괜찮은 여행
괜찮은 여행

일출 투어 | 섬 투어

원도심 투어 | 야경 투어

괜찮은 식탁
괜찮은 식탁

        샐리의 보글보글 | 아침에도 괜찮은 식탁

함께 만드는 괜찮은 식탁 | 마지막 밤의 괜찮은 식탁

괜찮은 대화
괜찮은 대화

괜찮은 대화_1| 괜찮은 대화_2

       괜찮은 대화_3 | 나를 알아가는 시간

'쉼' 제공사항


- 환영보따리(자체 제작 괜찮아마을 기록장(50쪽 내외), 

  연필, 지우개, 뱃지, 편지지, 수건

- 마음 편한 옷 1벌, 괜찮아마을 주민 생활 기록물 1부

- 괜찮아마을 업사이클 필름카메라 1개(필름 스캔 파일 포함)

- 대화 프로그램(3회, 7시간) *자체 제작한 툴킷 활용한 대화 진행 

  (자기발견, 집단대화, 헤어지기 전)

- 여행 5회 약 24시간(해돋이, 야경, 원도심, 섬, 내맘대로)

- 괜찮아마을 주민이 운영하는 식당 조식(집ㅅ씨) 2식

- 괜찮아마을 채식식당 최소 한끼 쉐프가 진행하는 소셜다이닝

  (1회 2시간, 채식/일반식 쿠킹클래스 및 소셜다이닝) 

- 동네 숙소 5박(2인실 혼자 쓰기(추가 비용 4만 원) 또는 둘이 함께 쓰기)

- 공유 공간 14일 이용권(반짝반짝 1번지 - 공유주방, 코워킹스페이스)

- 모닥불 피우는 파티(1회, 바비큐(고기, 해산물, 채소 등), 된장찌개 제공)

- 일주일간 찍은 소중한 사진(300장)

'쉼' 비교하기


아무것도 남지 않는 시간 말고

진짜 살아보는 시간

신청 절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