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마을이 만들었어요.

괜찮아마을 사람들이 만들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