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쾌지나
2018-11-22
조회수 250


여행을 했다.

바람은 꽤나 쌀쌀했지만.

햇살이 너무 좋아서.

마음은 한껏 맑았고.

당신과 당신과 또 당신들은.

곱게 빛이 났다.

어쩌면.

다신 없을 시간이어서.

눈에 꼭.

마음에 꼭.

잘 눌러 담았다.

언젠가.

주저앉고 싶을 때가 오면.

마음 한편에.

잘 눌러 담아 두었던.

오늘의 햇살과 바람과 마음을.

한껏 빛나던.

당신과 당신 또 당신들을.

조심조심 꺼내어서.

오늘의 따듯함으로.

다시 일어서려고.

오늘의 차가움으로.

다시 정신 차리려고.

오늘의 반짝임으로.

다시 웃어보려고.

소중하게 잘 담아 두었다.

5 4
조심조심 꺼내진 우리는 잘 반짝이고 있습니다 :)
진아 씨 글 모아서 책 내고 싶어요 ㅎㅎ 좋은 글, 마음 잘 엿보고 갑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