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쾌지나
2018-11-22
조회수 473


여행을 했다.

바람은 꽤나 쌀쌀했지만.

햇살이 너무 좋아서.

마음은 한껏 맑았고.

당신과 당신과 또 당신들은.

곱게 빛이 났다.

어쩌면.

다신 없을 시간이어서.

눈에 꼭.

마음에 꼭.

잘 눌러 담았다.

언젠가.

주저앉고 싶을 때가 오면.

마음 한편에.

잘 눌러 담아 두었던.

오늘의 햇살과 바람과 마음을.

한껏 빛나던.

당신과 당신 또 당신들을.

조심조심 꺼내어서.

오늘의 따듯함으로.

다시 일어서려고.

오늘의 차가움으로.

다시 정신 차리려고.

오늘의 반짝임으로.

다시 웃어보려고.

소중하게 잘 담아 두었다.

5 4
괜찮아마을

운영 및 기획 공장공장

상호 주식회사 공장공장

전남 목포시 노적봉길 21-1

대표이사 홍동우 박명호

개인정보책임자 박명호

문의 tour@dwvil.com

전화 061-801-8008

팩스 061-243-1011

사업자등록번호 106-86-1002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8-전남목포-0030호

호스팅 공장공장

사업자정보확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2020 괜찮아마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