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 첫 목욕탕 ♨️ 2018년 10월 24일 목요일
(사진 협찬 : 주원) ♨️ 하루의 시작을 여는 이른 아침의 목욕은 특별하다. 새벽에 일어나 아직 덜깨어난 발걸음으로 걸어갔다. “어서오세요, (처음보는)이 ...
2
세용🐧
2019-10-25 조회 60
사는 이야기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아침에 일어나서 씻고 마루에 앉아서 잠을 깨요. 가만히 앉아있으면 마당이 너무 좋아서 한없이 앉아있고 싶어져요. 그러다가 마루를 보면 여러가지 생각이 들어요. 6주가 지나면 무엇이...
2
2019-10-24 조회 60
사는 이야기 2019년 10월 22일 목요일
‘오늘 아침의 민들레는 서서히 깨어나는 중이네에-’ 나는 종종 주변이 있는 꽃이나 나무와 만난다. 나의 마음을 사로잡은 큰 나무의 존재 빨강 노랑으로 ...
4
세용🐧
2019-10-22 조회 69
사는 이야기 오늘의 단어
힘든 건 무리지어 다니는지라 사람을 참 고단하게 해요. 버거워 말아요. 재미를 잃으면 의미 없어요. 당신은 우리에게 생기를 더 해주기 위해 온 것 같아요. 그대는 이미, 충분...
5
주원
2019-10-21 조회 69
사는 이야기 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얘가 언제 떨어질까를 걱정하지는 않는다.
4
2019-10-21 조회 70
사는 이야기 셋이 살아요.
셋이 살아요. 돈 워리 마을에 와서 잇츠 오케이 마을을 꿈꾸는 우리는 웃음이 많아요. 아무래도 세용님이 첫날 피운 향이 허파에 들어간 거 같아요. 허파에 든 바람이 웃음으로 실...
4
주원
2019-10-21 조회 80
사는 이야기 하루살이의 아침
오늘은 게을러야지!
4
주원
2019-10-20 조회 79
사는 이야기 04/10/19
... 그래. 지도 에지간하면 안 그랬을거야. 오죽하면 그랬을까..? 힘들었겠지. 알아서 잘 하는 사람이니까. 늘 잘했고, 잘 하는 사람이니까. 부러워만 했지.. 부자...
1
나부랭이
2019-10-04 조회 131
사는 이야기 03/09/19
< 오늘 같은 날 생각 나는 노래라 올려봤어~> 요즘 들어, 모든 게 다 때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내가 사춘기가 왔다고 해서. 모두 그걸 사춘기 왔다고 말...
2
나부랭이
2019-09-03 조회 368
사는 이야기 02/08/19
'나는 어디즈음에 있는지..' '나의 미래는 어디로 가고 있는지..' 마음의 구멍이 얼마나 큰지는 잘 모르겠다. 구멍은 과거와 같아서 메우려고 할...
2
나부랭이
2019-08-02 조회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