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 2018년 12월 15일 토요일 바람이 불어온다
겸댕이
2018-12-15 조회 692
사는 이야기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리아님과 촬영하고 집에 오는 길에 샤샤님을 만났다. 집 앞에서는 멀리서 걸어오는 조각님을 만났다. 로라 가는 길에 행자님과 꼬뿌니님을 만났다. 동네 친구라는 게 이런 거
1
inae choi
2018-12-15 조회 576
사는 이야기 2018년 월 일 요일
나는 향에 민감하다. 나의 소중한 기억에는 향이 같이 떠오르고 사람 또한 향으로 기억을 하는 편이다. 춘화당에 들어온 첫날은 조금 어지러웠다. 많은 향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기
3
Jay
2018-12-11 조회 748
사는 이야기 2018년 12월 07일 토요일
이번 주는 기분이 참 이상했다.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가족이, 또 오롯이 나를 위해 친구가, 그리고 목포에 눈이 찾아왔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몸도 마음도 불편했지만, 누
4
리아
2018-12-09 조회 557
사는 이야기 2018년 12월 5일 수요일
뻔하고 진부한 말이지만. 그래도 이만한 말이 없더라구요. • 참 고마워요. • 이 퍽퍽하고 냉랭한 시절에. 포근한 마음으로. 살아가 주어서. • 따뜻
2
쾌지나
2018-12-06 조회 570
사는 이야기 2018년 12월 3일 월요일
어떤 사진을 일기에 함께 올릴까 하다가, 오늘은 사진 없이 일기를 써본다. 어제와 오늘은, 자유상상 때 찾던 괜찮은 3분을 만나 대화를 나눴는데, 내가 나를 보듬어준 방식으로 그
2
리아
2018-12-04 조회 545
사는 이야기 인스타에도 페북에도 올렸지만 역시 일기는 괜찮아마을 홈페이지니까 또 올리는 요새의 마음
긍정적인 사람을 끔찍이도 싫어했다. 괜찮지 않은데 자꾸 괜찮다는 말로 위로하는 것도 싫었다. 나는 지옥에 있는데 네가 겪어보기는 했는가. 점점 악만 남게 되었다. 이런 내게
4
리오
2018-12-01 조회 722
사는 이야기 여서도 취재 일기
갑분동(갑자기 분위기 동상) 인기 스타를 처음 만난 손소님 배를 타러 가는 길 일출을 맞는 사람들 제가 동그라미 안에 해 넣어달라고 해쓸튼
5
리오
2018-12-01 조회 948
사는 이야기 2018년 11월 30일 금요일
3주간 몸이 놀랐는지 결국 일정을 포기해야만 했다. 어제 다녀온 광주와 강진이 참 좋았지만, 오늘의 일정은 차마 도전할 수가 없었다. 다른 사람들의 사진들을 보며 부러움과 아쉬
2
리아
2018-12-01 조회 603
사는 이야기 지키기 위한 변화
지키기 위한 변화 - 광주 1913송정역시장 총괄기획 이 곳은 정부(미래부) > 현대카드 > 컬쳐네트워크(지역그룹) 이 협동으로 진행하였다. 총괄 단장에 있어 지
2
김영진
2018-11-30 조회 635
괜찮아마을

운영 및 기획 공장공장

상호 주식회사 공장공장

전남 목포시 노적봉길 21-1

대표이사 홍동우 박명호

개인정보책임자 박명호

문의 tour@dwvil.com

전화 061-801-8008

팩스 061-243-1011

사업자등록번호 106-86-1002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8-전남목포-0030호

호스팅 공장공장

사업자정보확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2020 괜찮아마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