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괜찮아마을 영화 '다행이네요' 곧 개봉한다면서요?!!!!!

2019-02-18
조회수 646




아무도 그 누구도 나에게 글을 쓰라고 하지 않았지만

일도 아니고 돈을 벌기 위해서도 부탁을 받아서도 아니지만

그냥 글을 마구 적고 싶어지는 그런 날이 있어요.


대부분 그런 날들은 마음이 너무 벅차서 그 마음을 지금 전달하지 않으면 

이 마음 그대로를 적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 감정이 올라 올 때인데 

지금이 딱 그런 마음이 올라왔어요. 

보고 싶은 마음이 진짜 한가득 올라와서 글을 적어봐요 





(이 때 참 좋았는데 우리만의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고 싶죠? 보고싶죠? 보고싶은거 다 알아요~)



잘지내요 다들?

밤공기뿐만 아니라 낮 공기도 차서 몸을 움츠리게 되는 2월이네요

입춘이 지났지만, 아직 봄을 느끼기 어려운 요즘

우리가 함께한 시간이 더 괜시리 너무 먼 옛날 일처럼 느껴지는 날이네요 . 


 

잠깐 6주만 지내고 오려고 왔던 목포 생활이 

벌써 6개월이 지나가고 있어요. 


이제는 이곳 구석구석이 대부분 낯설지 않아서 여행자의 기분을 느낄 수 없지만,

반면에 구석구석 동네들이 정겨워져서 이제는 내 고향처럼 느껴져요. 

여러분들도 이런 감정을 목포에서 느끼죠?



(퇴근 길 만난  강아지 처럼 따라 온 목포 고양이와 한 컷~ 정말 이 동네가 제 고향같아졌어요)



아! 서두가 길었어요.!

사실 고백할 게 있어요...(혼내지 말아줘요..)

<괜찮아마을> 이야기를 담은 송미감독님의 완성작을 몰래 훔쳐봤어요

곧 상영회를 할 것이지만, 

그 잠깐을 기다리지 못하고 말이죠...

(근데 영화관에서 볼껄 후회중 더 감동 100퍼 였을 텐데..이래서 나쁜짓하면 안되나봐요..)



저..부끄럽지만 혼자서 청승맞게 훌쩍 훌쩍 세번이나 울었어요. 

진짜 영화를 보고 여운이 너무 길어서 힘들었어요 

덕분에 진짜 재미있는 상영회를 만들고 싶어졌어요. 

상영회에 온 모든 사람이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런 시간을 말이죠 



그리고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머리가 갑자기 마구 돌아가더니

혼자 새벽에  앉아서 기획안을 쓰고 있는 저를 발견했어요. 

진짜 그날 당신의 하루가 반짝이는 그런 날이 될 거예요.

소연진 이름 걸고 확신합니다. 

(별로이면 저만 돌 맞고 끝나게 미리 밑밥 깔기 으히히) 




(송미감독님이 영화 편집작업이 끝나고 놀러왔던 그날 우린 또 사진을 찍었죠! 7개월간 그녀의 눈물이 담긴 영화 곧 개봉박두!)



갑자기  그런날 있잖아요 문득 그 때가 너무너무 그리울 때

우리 상영회가 있을 거예요

우리 그때 다시 다같이 만나요 

당신이 가장 소중하다고 여기는 사람 손잡고 그렇게 만나요. 


 이말을 전하고 싶어서 이렇게 서두가 긴 글을 적었어요.

다시 다같이 만날 생각하니깐 그냥 마음이 너무 두근거리고 벌써 기분이 좋아져서요.

우리 곧만나요 아마도 상영회는  4월말에서 5월초 안에 있을 것 같아요 ?



그럼 이만 안녕

굿밤 제 꿈꾸세요? 

지금 다같이 만날 수 없다면

꿈에서 만나요? 으헤헷












p.s

스포아닌 스포하나 영화 마지막에 괜찮아 마을이 끝나고 

누군가는 떠나고 누군가는 남고 누군가는 도전을 했다? (정확하게는 기억이 안 나요? 궁금하면 영화애서 확인하세요? ㅎㅎ)

암튼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  문구가 저에게 말을 걸더라고요

'왜 너는 이곳에 남게 되었느냐구요.' 

그 질문에 답을 어제 찾았어요. 


누군가는 남아있어야 언젠가 오고 싶을 때 돌아갈 장소가 있는 거잖아요

저희 이곳에 있어요. 

여러분 언제든지 보러와요. 

우리가 이곳에 있는 건 여러분들이 언제든지 생각날 때 

오고 싶을 때를 위한 거니깐요. 



그럼 마지막은 요즘 짤로 우리의 웃음을 담당하고 계신

한나님 콘텐츠로 마무리 해봐요?








4 10
이거 만든다고 편집하고 글 쓰고 하는 거 지켜보니까 괜히 기운이 나네요 ㅎㅎㅎ 함께 모이는 그 밤은 정말 감동적일 것 같다는 생각이 벌써 드네요. 기대돼요 ㅎㅎ (참고로 영화 정말 좋습니다 ㅠㅠ)
보러갈래요 보러갈래요오!!!
그리고 연진 씨, '괜찮아마을'로 붙여서 써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너무 따듯해요 괜찮아마을에서 느꼈던 송미님의 따듯한 시선도 너무 기대되고 사실 상영회에 다같이 모이는 것도 엄청 기대되네욬ㅋㅋㅋㅋ히히
예약~!
(속삭속삭) 참고로 아직 영화 개봉은 아니고, 영화 상영회 정도로 이해해 주세요 :-)

어쩌다 알게 됐는데

도저히 궁금해서

못 참겠다는

당신에게

괜찮아마을, 띵동 1

누구나 관람 신청

어쩌다 알게 됐는데

동료들과 함께 준비 과정도

기획도 배우고 싶고

예산도 있는

당신에게

괜찮아마을, 띵동 2

단체 관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