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딴짓 뚱딴지

주원
2019-11-08
조회수 502

2019.10.21.

가을볕이 왜이리도 물색없이 좋나 했더니

알알이 꼭꼭, 나도 채워주려나 싶어

은근히 기대를 품었던 탓이다.



2019.11.08.

입동, 겨울 첫날 가을 일기를 꺼내쓰는 이유는 

시험기간에 소설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듯

투자페스타를 앞두고 샛길로 달아나고 싶은 마음을 다잡지 못했기 때문이다.


윤종신의 '오르막길'과 옥상달빛의 '달리기'를 번갈아 들으며 오르막길 달리는 중-

8 2
괜찮아마을

운영 및 기획 공장공장

상호 주식회사 공장공장

전남 목포시 노적봉길 21-1

대표이사 홍동우 박명호

개인정보책임자 박명호

문의 tour@dwvil.com

전화 061-801-8008

팩스 061-243-1011

사업자등록번호 106-86-1002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8-전남목포-0030호

호스팅 공장공장

사업자정보확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2020 괜찮아마을 All rights reserved.


괜찮아마을

운영 및 기획 공장공장
상호 주식회사 공장공장


주소

전라남도 목포시 노적봉길 21-1


대표이사 홍동우 박명호

개인정보책임자 박명호

사업자등록번호 106-87-10224 

통신판매업 신고 제2018-전남목포-0030호

호스팅 공장공장

사업자정보확인





Copyright ⓒ 2020 괜찮아마을 All rights reserved.

문의 tour@dwvil.com

전화 061-801-8008

팩스 061-243-1011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